“It’s really like an art”, Whisky Tour in Scotland

2015 Winter, Scotland

sosunnyproject

“It’s really like an art. Like Orchestra” – A tour guide at The Famous Grouse

“이건 정말 예술이죠. 마치 오케스트라 같지 않나요?” – The Famous Grouse 투어 가이드

whisky8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Overview + SUNNYFEED

Well, have you ever been to a distillery that was visited by The Earl and Countess of Strathearn (aka Prince William and Kate Middleton) ? Haha I did! And I would like to share that experience with you all.

I have always thought local, hand-made businesses contribute to sustainability in certain ways — they are mostly unique and diverse, and sometimes they promote quite regional products as well. Such types of business keep the community more sustainable and, sometimes allow them to sustain their lives without forcing themselves to abandon the regions/communities to earn money in the cities. Probably there are more good reasons, but I am not quite sure how to describe that in words… Please leave a comment if you have any more ideas 🙂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이 들린 위스키 증류소에 가본 적 있는 사람? ^^ 후후 이번 스코틀랜드 여행에서 우연히 들리게 된 위스키 증류소에 대해서 소개하려고 한다. 개인적으로 항상 로컬, 수제 비즈니스들이 지속가능성에 어떤 식으로든 기여한다고 생각한다. 독특하고 다양한 산업/사업의 장을 열어주기도 하고 지역상품을 더 분발시키기도 한다. 이런 비즈니스들은 지역들이 스스로 지탱해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돈 벌러 도시로 가야만 하는 현대사회의 현상을 조금 완하시켜주는 것 같기도 하다. 다른 더 좋은 이유들이 있겠지만 말로 잘 표현하려면 더 많은 조사가 필요할 듯 싶다.

 Have you every been to distillery or brewery located in this kind of local places? Please leave a comment! 이런 로컬지역에 있는 수제 느낌의 증류소나 제조공장을 가본 적이 있다면 댓글환영합니다!

.

.

I travelled to Scotland few weeks ago and visited this Whisky Distillery as part of Timberbush Tours — it was not included in the original route. Because of the horrible weather in Scotland, the way to Glencoe and Loch Ness was blocked. (Don’t go to Glencoe Highland tour, regardless of companies, in winter time because the road is often blocked due to weather problem) So, the bus driver, who tried so hard to make sure all tourists have good enough experiences during the tour, suggested several alternatives; and Whisky Tour was selected by majority.

In this post, I will briefly introduce this distillery and write about what I learned in this tour.

FYI, a tour was super super fun — anyone who has a chance, please go for it! It’s around 10-15 pounds per person, but if you love whisky, it will worth every penny of your ticket. A tour guide was so informative, humorous, and adorable as well 🙂  I asked him many questions even after the tour and he was willing to answer all of them precisely! Thank you!!

몇 주 전, 스코틀랜드를 방문햇을 때 팀버부시 투어를 예약했다. 일정상 글렌코와 하이랜드를 가야했지만 날씨악화로 길이 막혀 다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 (이 투어-어떤 회사를 통해서 하든간에-는 겨울에 하는 건 매우 비추천…) 그래도 버스 기사 아저씨께서 우리가 최대한의 스코틀랜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몇 가지 옵션을 주셨다. 그리고 다수결로 위스키 증류소를 방문하게 되었다. 이 포스팅에서는 위스키 증류소 투어를 하면서 적은 노트들을 함께 공유하려고 한다. 투어는 한 사람당 10파운드이고 테이스팅/블랜딩을 가격이 좀 더 비싼것으로 알고 있다. 위스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가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된다. 투어가이드도 완전 친절하시고 귀여우셧당

.

.

The Famous Grouse 
whisky2
The Famous Grouse’s The Ultimate Seal of Approval by H.M The Queen.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This distillery is called Glenturret, which is located nearby Loch(Lake) Turret. Ewan Gordon McGregor (you know who that is, right?) was born and grew up right in the same village with the distillery — Crieff in Perthshire. According to our tour guide, his parents still live here and Ewan sometimes visits them. Anyway… The Famous Grouse started off as a family business and it bought this distillery around 90s.

You are not allowed to take photos inside the distillery, except the very last parts, because there is an inflammatory danger caused by electronic devices. So… hope you just enjoy reading the process even though, time to time, there will be no specific photos I can refer to. I’m not an expert in whisky, so my explanation below will not satisfy you 100%, but I tried my best to make good notes from the tour in the distillery.

이 증류소 자체의 이름은 Glenturret이고 바로 옆에 Turret 호수가 있어서 붙여진 이름인 것 같다. 유명한 스코틀랜드 배우, 이완 맥그리거가 이 증류소가 있는 마을에서 자랐다고 한다 (마을 이름은 퍼트셔에 있는 크리프라는 곳). 투어가이드에 의하면 부모님들은 아직 여기서 거주하시고, 이완 맥그리거가 가끔 방문한다고 한다. 운 좋으면 투어갔다가 보실수 있을지도 🙂

투어 중에는 인화성 물질 위험때문에 전자기기를 사용하지 못하게 한다. 그래도 다른 사진들로 대체했으니 도움이 되길! 위스키에 대해서는 처음 배우는 거라 설명이 뜨문뜨문하니 더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는 분들은 포스팅 곳곳과 아래에 걸어둔 링크들을 참고하시길 바란당

whisky3

And here’s more obvious/conspicuous sustainability aspect of The Famous Grouse:  “In the UK the black grouse is an endangered species. That’s why, since 2008, we have been working closely with the Royal Society for the Protection of Birds (RSPB) in order to help save the whisky’s namesake. Since then more than 400,000 pounds has been donated from sales of The Black Grouse whisky towards conservation.”

지속가능성과의 직접적인 연결고리를 보여주는 The Famous Grouse의 Black Grouse(뇌조) 지키기 캠페인 — 이 종이 멸종 위기에 처해있어 The Black Grouse 위스키의 판매수익을 기부한다고 한다.

How do they make Whisky 위스키를 어떻게 만드는가

Here are the notes I took during the tour — they are just notes, so it might not have the entire information about the procedure, but I think I got important parts of each procedure. For more precise description, please visit other professional whisky website mentioned at the end of the post.

MILLING 

  • Peat : Burn Peat and spread its ashes on dried barley to make Pete Whisky
  • Barley : Soak Barley in water and this process is called “Malt.” It tricks barley to think that they are germinating. Leave that for 4-5 days
  • Heat : Dry it with warm air
  • Crush barley : Produce Grist
  • Peat : 이 곡물을 태운 재를 마른 보리에 뿌려서 Peat위스키를 만든다
  • 보리 : 보리를 물에 적시는 단계를 Malt라고 하는데 이는 보리가 아직 자라는 단계중이라고 착각하게 만든다. 4-5일 정도만 둔다고 한다.
  • 열 : 따뜻한 공기로 말린다.
  • 마른 보리를 부셔서 Grist를 제조한다.



whisky10

MASHING & FERMENTING

  • Mashing takes 8 weeks : Grist + Water from Loch Turret (3 lots of water)
  • Gradually raise the temperature of water 64 » 86 » 90 in order to get more fermentable sugar
    • This process creates “Wort”, which is a hot sugary water.
  • Sugar will be on the bottom and the water on the top is called Sparge (the link is brewwiki, which is about beer brewery, but it might be helpful to understand). They stir it by hand.
  • Mashing이라는 제조 과정은 8주가 걸린다: Grist (마른 보리 가루)와  Tureet 호수에서 길러온 물을 섞는다.
  • 온도를 두번 정도 올리는데 64도, 86도, 90도 이렇게 올림으로써 발효성 설탕이 더 잘 생기도록 한다
    • 이 과정은 Wort라고 불리는 뜨거운 설탕물을 만든다
  • 설탕은 바닥에 가라앉고 위에는 물이 뜨게 되는데 이를 Sparge라고 부른다. 이 증류소에서는 이 과정을 다 손으로 직접 젓는다.

whisky9

DISTILLING (3-4 distillation weeks)

  • First Distillation
    • Vapor inside the copper heats up wash (wort + yeast) 95%
    • Separate alcohol from other mixture
  • Second Distillation
    • Redistill hot steam – create Low Wines (25% alcohol)
  • Low Wine is separated into three parts : Head -Heart – Tail  (8 hours in total)
    • Head and tail go to receiver to be recycled for next low wine
    • Heart has the best quality of Spint(?) (drop from 72% to 64%) and then goes to barrel (1200hrs are needed to make heat each time)
  • 첫번째 증류
    • 구리 안의 수증기가 Wort와 이스트의 조합인 Wash를 뜨겁게 달군다
    • 알코올과 다른 혼합물을 분리시킨다
  • 두번째 증류
    • 뜨거운 스팀을 다시 증류시켜서 25%의 알코올인 Low Wine은 만든다
  • Low Wine은 머리 – 심장 – 꼬리 이렇게 세 부분으로 나눠진다 (8시간)
    • 머리와 꼬리는 리시버로 다시 돌아가서 다음 low wine을 만드는데 재사용된다
    • 심장 부분이 보통 위스키의 주성분이 되는데 알코올지수가 72%에서 64%로 떨어진다. 그리고 나무 통에 담겨진다.

.

.

.

  • Fun Fact: Recycling CO2 from this process ?  North ridge(?) and some other big Scottish distilleries do — the amount of 455 million cans of beer is carbonated by such huge distilleries. However, The Famous Grouse is a small distillery, so it doesn’t produce enough amount to recycle.
  • 이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많이 발생하는데 다른 큰 위스키 증류소들은 이를 재활용한다고 한다. 하지만 이 증류소는 작은 만큼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적어서 딱히 재활용할 만큼의 양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Casks in The Famous Grouse.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asks in The Famous Grouse.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FILLING & MATURING

Casks

  • Angel’s share (evaportation of alcohol during again in oak barrels) : 2% vapor
  • Choose cask : 2(wood) + 2(something…) = 3 (cask) – which means mixture two types of woods and two types of something can produce 3 types of cask (sorry I forgot what the second thing is..)
  • Bourbon casks (Arran), Sherry casks (Spain) — more details
  • Fire & flavor : Set fire in cask –> It gets caramelized (sweet) –> Opens wood of casks
  • Burning process : Decides the character of toasted layer, Degrades wood polymers, Creates flavor/color compounds
  • Maturization minimum 3 years needed to produce its own flavor

캐스크는 위스키를 담아두는 나무통을 일컫는데 무척무척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 위스키는 담아두고 보관하는 과정에서 2%정도가 증발하는데 이를 Angel’s Share이라고 부른다. (엄청난 긍정파워…)
  • 캐스크의 종류에는 크게 Bourbon 과 Sherry가 있다.
  • 불 & 향 : 캐스크를 불에 달군다?태운다? 암튼 그렇게 하면 나무들이 카라멜화되듯이 조금 녹으면 구부러지고 열린다.
  • 태우는 과정을 통해서 각 캐스크만의 향과 특성이 생긴다.
  • 최소 3년은 걸리고 향이 덜 생겼다 싶을때는 더 냅두기도 한다.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BLENDING : It’s really quite an art. Orchestra.

  • VANILLA fudge – The Famous Grouse blend
  • Gordon Motion : Glasgow-based whisky MASTER BLENDER. Blenders use their noses only, no official written documents about his blending knowledge. (HE JUST KNOWS IT!) He is teaching one female apprentice.

블렌딩 : 바로 이게 투어가이드가 언급한 오케스트라같다는 과정.

  • 바닐라 퍼지는 The Famous Grouse만의 독특한 블렌딩이라고 했던…것…같다..
  • Gordon Motion 이라는 사람은 글래스고 출신의 위스키 마스터 블렌더있다. 오직 코만을 이용하고 따로 그에 대한 자료를 남기지는 않는 모양이다. 현재 한 여견습생을 가르치고 있다고 한다.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Quiz time – which flavor does each red lip have?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TASTING

  • Tilt a cup
    • The thinner the tears (drips of the whisky on the wall of the cup), the higher the alcohol %
    • Faster dropping of tears means less complicated flavor
  • Sniff 3 times to get used to alcohol smell and distinguish it from flavor
  • Bottom of the tilted cup has a heavier smell

테이스팅

  • 컵을 45도 정도 기울인다
    • 기울였다가 다시 컵을 세웠을때 흘러내리는 것을 Tear이라고 부르는데, 이 흘러내리는 줄기가 얇을수록 알콜지수가 높다
    • 더 빨리 흘러내릴수록 그 안의 향/맛이 덜 복잡한 위스키라고 한다
  • 알콜냄새에 적응한 후 그 안의 향을 가려내기 위해 3번 정도 먼저 냄새를 맡는다고 한다
  • 기울였을때 아래쪽 부분이 향이나 냄새가 훨씬 독하고 강하다.

For more details about how whisky is made – please visit this website : http://www.whiskyforeveryone.com/whisky_basics/how_is_whisky_made.html

더 자세한 사항은 위 웹사이트를 참고하시길~ (영어로 되있다는 점에 주의하세요..ㅠㅠ)

More photos to go… 그 외의 사진들~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Anniversary Special Whisky — HUGE HUGE HUGE amount! Copyright @ sosunnyproject.wordpress.com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It’s really like an art”, Whisky Tour in Scotland

Pleas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