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So Much Going On, Yet So Little Time.

2015 Winter, London UK

Honorable guest post by http://bunnieewoof.com/, Translated into Korean by SosunnyProject (게스트 포스팅 #1)

SOSUNNYPROJECT : “Sometimes I’m curious why some people do not even bother to go all those great events happening around the city. Whenever I asked my friends to come with me, many of them hesitate. And even in general, there seems like two types of people – people who are willing to go to pop-up events/festivals (even if they need to pay some) and people who don’t like doing that (even though it’s free). I thought this might be a good chance to get to know what people with latter type have in their minds. Moreover, as a person who are interested in organizing art/culture events, I think this guest post will help me to know how current industry should be improved.”

.

.

Please read Bunniewoof’s frank writing about my question and tell us whether you have felt like this before as well 🙂

.

.

SOSUNNYPROJECT : “개인적으로 나는 이벤트, 전시, 축제 등을 돈을 내고서라도 많이 가는 편이다. 하지만 내 주변에는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허다하다. 무료 이벤트가 있을 때도 같이 갈 사람을 찾는 게 쉽지 않다. 그래서 마치 이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들이 존재하는 것 같았다 – 이런 이벤트/공연/축제에 가는 사람들과 가지 않는 사람들. 공연,이벤트 등에 관심있고 그런 걸 기획하고 싶어하는 사람으로써, 후자 타입의 사람들의 속마음을 항상 알고 싶었다. 같이 블로그를 하는 이 친구도 후자에 속하기에 좋은 기회다 싶어 게스트 포스트를 이 주제로 부탁했다. 이 친구의 솔직한 이야기가 현재 산업이 어떤 식으로 발전해야 하는지에 대한 나의 견해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

.

여러분도 이런 비슷한 생각을 하신 적이 있다면, 혹은 그 반대라도, 언제든 댓글 환영합니다 🙂

Hello to all you lovely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I admit I’m a lazy person. Truth is, “time” isn’t my biggest enemy – I, am my own enemy when it comes to being productive and getting work done.

개인적으로 내가 게으른 사람이라는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시간’이 문제라기보다는 나 자신이 가장 큰 적이다.

Copyright @bunniewoof.com
Copyright @bunnieewoof

Having read my friend So Sun’s blog on “sustainability through arts & culture” and her adventures around London, it occurred to me I never bothered exploring the city like she’s doing. Perhaps it’s because she’s an exchange student from the US and she feels the need to really make good use of her time here, but technically speaking, our cases are quite similar (me being an international student) – shouldn’t I be doing the same thing?

LCC에서 같이 블로깅 수업을 듣는  SOSUNNY의 블로그– 여기저기 런던을 휘젓고 다니는! — 를 읽으면서 왜 나는 이렇게 런던을 많이 돌아다니고 있지 않은가라는 의문이 들었다. 이 친구는 미국에서 교환 온 학생이다보니 이 짧은 교환 프로그램 기간안에 많이 돌아보고 가려고 그러는가 싶었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나도 홍콩에서 온 인터네셔널 학생이니, 비슷한 상황이지 않은가? 그렇다면 나도 이렇게 곳곳을 돌아다녀야 하지 않을까?

So Sun and I talked about this difference, and she asked me that what made you not go to these stuff when they are not only free & fun but also have good purposes? So, it got me thinking: why I never bothered going to the numerous events and festivals that this city offersAfter all, most of them are free admission and easily accessible. Take the Lunar New Year celebration by Chinese community that happened two weekends ago as an example, I knew something was happening right at my doorsteps but I just didn’t think of attending. At all.

SOSUNNY와 함께 게스트 포스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다가 이런 이벤트들은 공짜이고 재미있는 것도 많고, 좋은 취지인 것들도 많은데 왜 너는 잘 안 가게 되는 걸까?  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래서 생각해 보게 되었다. 이 도시가 주는 수많은 이벤트 축제 등의 기회들을 나는 왜 잘 누리지 않는 걸까? 대부분의 이벤트들은 공짜이고 내가 사는 곳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곳들이 대부분이다. 이주전에 있었던 음력 새해 축제 (중국 축제)를 예로 들자면, 문만 열고 나가는 곳에 축제가 열린다는 걸 나도 이미 알고 있었지만 갈 생각을 안했다. 전혀.

Why? Firstly, my family’s not in the UK with me, which defeats the purpose of Lunar New Year if you can’t celebrate with them (to me anyway). Second, I think it was only held a tourist attraction. I’m being cynical, I know. Instead of joining in on the parades and the crowds on the streets, I spent my afternoon at home. I did celebrate the special occasion, but only by having a small hotpot dinner date with a few close friends at one of our favourite Chinese restaurants in Chinatown.

왜? 우선, 새해 축제의 경우, 가족이 영국에 함께 없다는 게 크게 작용했다. 가족과 함께 보내지 않는다면 음력 새해는 나에게 큰 의미가 없는 느낌이었다. 두번째 이유는, 나에게 있어서 이 중국 축제는 굉장히 관광객들 끌어모으기용 축제로 비추어졌다. 너무 시니컬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관광객 무리들에 섞여 퍼레이드를 보느니 집에서 안락하게 오후를 보내는 게 낫다 싶었다. 그런 거창한 이벤트에 가지 않고 친한 친구들과 함께 좋아하는 차이나타운 식당에서 우리끼리 음력 새해를 축하했다.

Another reason why I never got around to attending these amazing events and festivals is because nobody ever goes with me. Or I just simply never came across ones that sparked my interests. Sure, I visit small markets, art galleries and go to exhibitions, but I don’t think I’ve ever been to an actual festival. Frankly, I’m not even sure where and how to get my hands on the information… “Find out more about events in London” & “Go to a proper event/festival” are now added onto my to-do list – that is, even if no one goes with me; perhaps experiencing these things alone would do me some good.

내가 다양한 이벤트나 축제에 가지 않는 또 다른 이유 — 내 주변에 가는 사람이 없다! 어쩌면 딱히 내 관심사에 불을 지필만한 이벤트를 아직 못 본것일수도. 물론, 마켓 갤러리 전시 등은 자주 간다. 하지만 정말 이벤트! 축제! 이런 것에 간 기억이 없는 듯하다. 솔직히 말해서, 그런 것에 대한 정보는 어디서 어떻게 구해야 하는지 감이 잘 오질 않는다. 하지만 이제는 “런던 이벤트 알아보기”, “진짜로 이벤트나 축제 가보기”를 내 버킷리스트에 적었다. 설령 누가 함께 가지 않는다 해도 나 혼자 가더라도 그것 또한 좋은 경험 아니겠는가?

Copyright @ bunniewoof.com
Copyright @bunnieewoof

Reading So Sun’s blog has opened my eyes, especially her post about LeadenHall Market – where some of the Harry Potter scenes were filmed! Having lived in London for three years now, I often forget how much this city has to offer; I’ve been too accustomed to being in my own comfort zone in my little apartment. From now on, I aim to explore London more in general, special occasions or not. After all, London is one of the most culturally diverse cities in the world, being able to study and live here is a privilege – better make good use of my time here!

SOSUNNY의 블로그를 읽으면서 약간 뒤통수를 얻어맞은 기분이었다. 특히 해리포터 촬영지라는 LeadenHall Market 포스팅을 읽었을때, 3년째 런던에 살면서 이 도시가 주는 수많은 것들을 간과하고 있었구나 절실히 느꼈다. 그동안 나는 나만의 공간, 내가 편한 것 위주로 생활하면서 거기에 익숙해져버렸다. 이제부터는 평상시든 특별한 날에든 런던을 더 많이 돌아다녀보려 한다. 세계에서 손꼽힐정도로 문화적으로 다양한 이 도시에서 공부하고 살아간다는 건 정말 큰 특혜이니까 그만큼 더 잘 누려야지!

BUNNIEEFEED

Last but not least, maybe what’s missing for me from these “celebrations” is the real authenticity and meaning behind them. At times I feel like these events and festivals have been modified for tourism purposes and it puts me off. For example, we don’t really have fortune cookies in China/Hong Kong! It’s interesting and all, but I think it’s been stretched too far. Just a bit. Just a thought, I find posters/print advertisements to be so much more effective and helpful! Perhaps I don’t notice these events because I’ve never been particularly interested in them, but banners and posters plastered on the streets, on telephone boxes and in tube stations always manage to catch my eyes (that’s how I notice new movies and exhibitions!). In my experience, sometimes more traditional ways of advertising might just work better.

이러한 축제들, 이벤트들에 내가 가지 않는 진짜 이유를 고민해보았다 — 보통 그들의 진정성과 의미가 나한테는 딱히 와닿지 않았다. 상업적인 목적이 강하다고 느껴질 때는 특히 더 그렇다. 예를 들어, 중국이나 홍콩에서는 포츈 쿠키따위 먹지 않는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흥미롭게 보이고 재미있을지 몰라도 선을 넘어섰다는 느낌이 가~끔 든다. 그리고 온라인보다는 옥외광고, 프린트, 포스터 홍보가 훨씬 더 효과적이고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거리, 전화박스, 튜브 역에 붙어있는 배너, 포스터들은 항상 눈길이 가게 된다. 그런 식으로 영화나 전시를 많이 알게 되는 편이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전형적인, 전통적인 홍보 방법이 더 잘 통하는 것 같다.

So what have you been up to in London lately? ♥

이제 여러분들의 영국은 어떤지 알려주세요! 😀

Love, Minna. (bunnieewoof.com)

Advertisements

Pleas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