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limpse of Downtown Palo Alto

While staying in San Francisco for KORU (business bootcamp-ish) program with Essence digital media marketing agency, I decided to explore more about the area. To feel the gist of San Francisco / Silicon Valley, I planned a day trip to Palo Alto — with my Koru mentor, who went through this program few months before me and currently working for fintech start-up company called TrueAccord (it can be explained as simply as debt collecting company but its office and team has a way more friendly start-up vibe than ‘debt-collecting’ sounds like 🙂 )

2주동안 샌프란시스코에서  Koru라는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하면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분위기를 더 격하게 느끼기 위해.. 근처 도시들을 돌아다녔다. 처음으로 간 곳이 팔로 알토. 뉴욕같은 지저분한 대도시 샌프란시스코와는 달리 깨끗하고 고급진 분위기의 신도시같은 동네였다. Koru에서는 그 전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선배들을 멘토로 지정해주는데, 내 멘토는 핀테크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친구였다. 같이 팔로 알토를 구경하면서 테크놀로지 도시를 실감했다.

So getting to the point of my visit to Palo Alto.. 팔로 알토 하루 체험기

How did you go to Palo Alto? 샌프란에서 팔로알토를 가는 경로는?

  • Took Southbound subway from Civic Center Bart station –> transferred to Southbound Cal train at Milbrae station.
  • Bought a day pass for Cal train (2-floor train), pricing about $10.00.
  • Cal train comes every hour. It took about 40 minutes from Milbrae to Palo Alto.
  •  샌프란 공항, 팔로 알토 (스탠포드 대학교), Menlo Park (페이스북), Mountain View (구글) 은 다 샌프란 다운타운 남쪽에 위치해 있다. 동쪽으로는 Oakland/Berkeley 가 있다. Muni 와 Bart 두가지 지하철 시스템이 있는데 샌프란 도심에서 Bart를 타고 Milbrae로 향한 다음 내리면 바로 옆에 있는 Cal Train으로 건너가서 Southbound (남방향) 기차를 타고 Palo Alto에서 내린다.
  • 일일권을 끊으면 10불 정도.
  • Cal Train은 30분마다 혹은 1시간마다 온다. Cal Train 웹사이트에서 평일/주말 스케쥴을 확인할 수 있다. Milbrae에서 팔로 알토, 멘로, 마운티뷰 등은 30-40분정도 걸린다.

 

Overall :
Cleanness : No better than NY.
Convenience : Hmm.. it’s an easy system but there can be more bart stations in the downtown area, more frequent trains if possible? + more public transportations in cities like Palo Alto, Mountain View, and etc.
결론은…
뉴욕만큼 냄새나고 더러움 크흡.
적응하기는 쉬운 시스템이다. 하지만 도심에 Bart역이 더 많아지고, 기차들도 좀 더 자주 다니거나 했으면 한다. 팔로알토, 마운틴뷰 등의 도시에도 공공 교통 서비스가 활발해졌으면.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Why did you decide to visit Palo Alto? 왜 하필 팔로 알토?

  • See what Silicon Valley is like, how Palo Alto’s vibe is, and tour Stanford University area.
  • 큰 테크 회사들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스탠포드 학교도 있고 실리콘 밸리 사람들이 자주 모이는 곳, 팔로 알토!

What did you end up seeing? 팔로 알토에는 뭐가 있는지?

  • Stanford campus (cafeteria area and d.school) and downtown Palo Alto. Besides Stanford, I would like to focus on downtown area in this post. Restaurants, cafes, some interesting tech companies, and the atmosphere filled up with seemingly well-off employees and residents around the area.
  • 스탠포드 캠퍼스 (식당가와 디스쿨), 다운타운 팔로 알토 위주로 돌아다녔다. 스탠포드는 나중에 업데이트 하기로 하고, 북적거렸던 도심 위주로 쓰고자 한다. 식당, 카페, 몇몇 테크 회사들을 돌아다녔는데, 테크 직원들과 가족들, 방문객들이 주로 많았다.

More about Downtown Palo Alto 

  • I only saw the night view of the street because we got out of Stanford campus around 4pm and it was already getting dark around then. It was very clean and planned district. I saw a lot of people who look like tourists/visitors (probably visiting their family members that are working in Silicon Valley?) and around 4 homeless people. There were lots of families, groups of friends that look like thirties, and few students. All restaurants and stores were nicely decorated and organized.

We saw the stores including…

  • Artec 3d : 3D printing (3D 프린팅)
  • Beam
  • Apple (of course)
  • Burmese cuisine
  • Scoops w/ nitrogen ice-cream
  • hiking sorts of retail store
  • Peet’s coffee and tea
  • Did not eat in these places but… Cheesecake factory/ umami burger/ thai / starbucks / paris baguette were there, too.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Beam’

  • Smart Presence machine, which also participated in CES 2016 Las Vegas
  • There is no person in the office. Basically workers can close down the office virtually, using from their laptop only. With a wide angle cameras on the beam, people can fully see the area around the machine and control it.
  • We met two employees through beam machines; one from NY and one from CA. Employees remotely work 4+ hours at home. When they move around, customers freak out and enjoy it!
  • Currently used in customer services, medical service, and business travel meetings — virtually visiting places, and etc.
  • Just imagined…
    • what if the machine is more like a robot, so that it has better interaction with people?
    • Or drones with screens?
    • where can this be used further? Security, waitress, and…?
  • 이번 CES 박람회에도 참가했던 Beam 은 사람들이 원격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누리고 지원할 수 있게 해준다.
  • 이 지점에는 직원들이 없다. 정확히 말하면, 고객 이외에는 사람이 머물지 않는 가게이다. Beam 기계를 통해 직원들은 원거리에서 컴퓨터로 가게 여는 것 부터 고객 접대까지 관리한다.
  • 우리는 Beam 기계를 통해 원격으로 고객들을 맞이하는 2명의 직원을 만났다. 직원들이 각자의 집에서 편하게 4시간 이상 정도 원격 근무를 한다. 그들이 기계를 작동해서 움직일 때 아이들이며 어른이며 할 것 없이 다들 놀라며 깔깔 웃었다.
  • 웹사이트에 보면 오바마 대통령이 Beam을 체험해보는 사진도 있다. Beam의 원격 기계는 고객 서비스, 의료 서비스, 출장 회의 등에 쓰인다.

Beam을 보면서 기계가 지금은 단순히 모니터와 바퀴이지만, 로봇과 같은 모형으로, 혹은 그 이전에 드론을 이용해서 발전된다면 더 인간적인 교류가 가능해지지 않을까 싶다. 이 원격 기계가 더 어디에 쓰일지 궁금하다 — 경비, 식당 종업원 등과 같은 서비스도 이로 해결되지 않을까? 이 다음에는 사람이 원격으로 하는 걸 넘어서서 아예 기계나 로봇이 담당할 수도 있지만.

 

Apple Store

  • We tried Siri millions of times and found out that Siri can recognize ‘Hey Siri’ & Palo Alto Apple store is NOT the first flagship store. Also, Korean Siri’s voice sounded much better than English one (Just sayin…)
  • In general, the employee we met was very friendly and this Apple store was comfortable and spacious to explore and play around with products. And they were selling BB-8 accessory…. @_@ *Star Wars*
  • 아주 거대한 애플 스토어가 팔로 알토 중간에 뙇 놓여있었다. 수많은 아이폰이 전시되어 있어서 참지 못하고 한동안 시리를 가지고 열심히 놀았다. 관찰 결과: ‘Hey Siri’ 를 액티베잇 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것, 팔로 알토 애플 스토어가 첫 가게가 아니라는 것, 한국 시리 목소리가 훨씬 낫다는 것 ㅋㅋ
  • 팔로 알토에서 만난 애플 스토어 직원은 대학생이었는데 매우 친근해서 좋은 경험이었다. (역시 이런 가게들은 직원들과의 교류 경험이 참 중요한 듯) 그리고 스타워즈 BB-8 악세사리도 있었다… 핡..

Random conversations about tech companies 기타 느낀 점

  • Artec 3D has this elevator-like machine that scans your body and creates 3D figure
  • Artec 3D & Beam : The era of machine is definitely coming.
  • There were 10+ places to eat in this district which has less than 8 blocks. I always get indecisive when choosing what to eat because there are too many things I want but only so much things I can eat…If Google connects data of restaurants and food places with Google maps, we may not need to search 2+ times when finding places to eat.
  • Artec 3D 는 엘레베이터 같은 기계에서 바로 360도 스캔해서 입체 피규어를 제작한다. 머신 러닝이 대세라는 말처럼 이젠 정말 기계화, 4차 산업 혁명이 멀지 않은 게 확연히 느껴졌다
  •  8 블럭밖에 안되는 도심 구역에 식당들은 열 개가 넘었다. 먹을 거를 고를 때면 특히나 결정하지 못하고 계속 고민하는데, 이럴 때는 구글과 yelp와 기타 음식 서비스 웹사이트를 수시로 왔다갔다 해야 되서 너무 번거롭다. 구글 맵에 식당들 정보가 많이 부족할 때가 있는데 그런 정보들이 좀 한 눈에 보였으면 좋겠다..!

 

Quick Restaurants Review 쓱 훑어가는 식당 리뷰

A quite fancy Burmese restaurant (out of Cheesecake factory, Thai, Indian, and etc.)

  • It is a highly reservation-based place, but we still made it without previous reservation. Although, before seated, the manager told us that we had to leave after 2 hours due to next reservation, it was a fairly good experience. 4 stars.
  • We ate Burmese Pad Thai and something with egg noodles and roasted duck.
  • 어마어마한 치즈케잌 팩토리 식당, 타이, 인디안, 아시안 음식점들 중 Burmese 식당을 갔는데, 생각보다 넘나 고급져서 놀랐다. 예약을 해야 하는 식당이었지만 다행히도 두시간 제한을 약속하고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Burmese 팟타이와 계란으로 만든 면 + 오리고기 요리를 먹었는데 짱맛. (별 4개 )

Scoop – liquid nitrogen ice-cream ❤ 액화질소로 만들었다는 바로 그 아이스크림 >__<

  • I tried Speculous taste and it was simply AMAZING. Cookies were “alive” and not melted down in the middle of ice-cream.
  • Just one thought was.. Palo Alto is the perfect place for this liquid nitrogen ice-cream store (*scientific*) 😛
  • 크으 맛있다. 스페큘로스 (계피 + 커피맛) 맛으로 먹었는데 안에 쿠키들이 아이스크림에 눅눅해진 게 아니라 완전 살아있다. 뭔가 과학적인 느낌의 설명까지 보니 팔로 알토 테크 분위기와 제법 어울린다.

 

 

Back to Milbrae and San Francisco area… 다시 Milbrae에서 샌프란으로 가는 길

  • I thought it was an interesting choice to attach the sculptures onto the pillars. Space-saving at least? The struggles of female workers finding balance between the workplace and the pressure of caring family can be seen from little pieces that describe dinner, home, meeting, etc.. Recently, I heard that the percentage of women in tech is decreasing. I am not sure of the exact reasons, but there is still an impression/bias about science/tech as the field of males. You can see this even in the video of improving Google’s diversity training. We, our children need to be exposed to everything – dolls, toys, robots – without limiting the experience due to their gender.
  • Milbrae는 표만 찍으면 바로 Cal  Train에서 Bart 트랙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이 때 눈에 확연히 들어오는 게 있다. 지하철 기둥 곳곳에 있는 조각상들. 우주 비행사도 있고 야구 선수도 있고, 그리고 커리어 우먼도 있다. 가정과 회사를 넘나들어야 하는 21세기의 커리어 우먼들의 고충을 표현했다. 지금은 제법 많이 나아졌겠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노력해야 한다는 현실을 다시금 깨닫게 해준다.
    • (+) 반면, 최근 기사에서 본 바로는, 테크 사회에서 여성들의 사회 진출은 점점 더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아직도 우리에게 기술, 과학은 남성적인 이미지로 각인되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 어려서부터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은 더이상 그런 쓸데 없는 고정관념의 개인의 가능성을 제한받지 말아야 한다. 로봇, 인형, 장난감 등 더 많은 것을 더 다양하게 골고루 경험시켜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Advertisements

Pleas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