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te Modern and Sustainability

2015 Winter — Southwark, London, UK

Tate is definitely a place to visit for whoever lands on UK. I went to Tate Modern nearby Shakespeare Globe or Waterloo Station. (Tate Britain is bigger though!) My visit was not to scrutinize anything related to sustainability in Tate Modern, but to just enjoy contemporary arts; yet, I unexpectedly found some interesting things in Tate Modern that contributes to sustainability –  tour guide policy & new architecture as part of Tate Modern Project

유일한 공강 월요일날, 느긋하게 테이트 모던을 갔다왔다. 워털루 역에서 걸어서 15분, 20분 거리였다. 가는김에 셰익스피어 글로브 극장까지 가보고 싶었지만 생각보다 테이트 모던에서 많이 돌아다닌 관계로 피곤해서 포기… 투어 가이드분께서는 Tate Britain 테이트 브리튼이 훨씬 더 크고 다양하다고 한다. 요즘 한창 쓰고있는 이 지속가능성에 대해 딱히 뭘 찾으러 테이트 모던을 방문한 것은 아니었지만, 생각치 못하게 좋은 정책들을 발견해서 함께 나누고자 포스팅을 쓰게 되었다. 여기저기 곳곳에 숨어있는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변화들을 찾는 게 요즘은 낙이 되어버린…(얼마나 만날 사람이 없었으면 ㅠㅠ ) 테이트 모던에서 발견한 지속가능성은 크게 두가지 – 무료 투어 가이드와 테이트 모던 프로젝트 중의 일환으로 지어지고 있는 새로운 건축

.

.

.

WHAT I FOUND @ TATE MODERN

1. Tour Guides 투어가이드

Well, tour guides are almost everywhere in every tourist-y spots. But interesting thing in Tate Modern was that aged people were giving tours for free. (No offense at all) When I saw free daily tour guide schedule, for some reason (maybe I am spoiled or whatever) I thought it would be some young folks or young curators.

But two tour guides I met in Tate modern were both elder people. I liked them so so so much because they were very gentle, insightful, and experienced. I was not sure if they are getting paid, but I talked to one of the guides and she said, she studied arts and is an artist herself as well; this is her (almost?) volunteer work and her passion. She gave me a tour at 2pm about ‘energy and process’ exhibition, and next guide was at 3pm with random topics.

FYI, each tour takes less than an hour, so if you want you have 4 tour guides -11am, 12pm, 2pm, and 3pm – in one day!

Mr. Scott was my second tour guide and he chose Picasso! Well, that was very classic, but only in the beginning.. When he started explaining about Picasso’s early life and his works throughout his later works, I was amazed by how I have unappreciated and have not truly understood his works, even though I’m a student studying arts industry. I don’t know why but  I have not thought of Picasso’s drawing style too brilliant or crazy (think I just took his talents or works granted since it’s everywhere now…), but with his explanation, I began to admire Picasso’s new challenge of bringing different perspectives into one canvas. ‘How could he think this kind of idea back then, when everyone tried to follow the standard and classic rules?’

DSC00442
Energy and Process
DSC00436
Energy and Process
DSC00443
With Mr.Scott (Free daily tour guide @ Tate Modern) “Picasso”

어딜가나 이런 유명한 도시들에는 투어 가이드가 꼭 있기 마련이다. 특히 박물관, 미술관들을 가면 더 많이 보인다. 테이트 모던에서는 공짜로 매일 정해진 시간에 가이드와 함께 특정 전시들을 투어할 수 있다. (중간에 TATE목걸이를 맨 가이드를 발견하면 그냥 그룹에 슬며시 껴도 된다. 가이드 분들이 무척 좋아하신다-) 11시, 12시, 2시, 3시 — 한 투어당 1시간 미만으로 소요하기 때문에 하루에 모든 투어를 들을 수도 있으니 설명과 함께 구경하고 싶다는 분들 꼭 참고하시길. 나 자신이 예술을 공부하는 학생이긴 하지만, 솔직히 미술관이나 박물관은 설명을 함께 들으면서 봐야지 이해도 잘 되고 기억에도 많이 남는 것 같다. 영어를 알아들으시는 분들이라면 꼭 추천해 드리고 싶다.

어쨌든 2시 좀 넘어서 도착해서 투어 가이드 분을 찾아 헤매다가 발견했는데 생각외로 노인분이셨다. 절대 실망한게 아니라 그냥 생각과 달라서 의외였달까? 막연히 젊은 사람이나 젊은 큐레이터일거라고 생각했던 내가 조금 부끄러워지는 순간이었다… 2시 투어를 해주신 분은 50, 60대로 보이시는 여자분이셨는데 얘기를 하다보니 미술을 공부했었고 작품활동도 하신다고… 이 일은 봉사같은 것이지만 애정을 많이 갖고 있다고 하셨다.

3시 투어는 비슷한 나이대의 남자분이셨는데 피카소를 테마로 설명해주셨다. 정말 피카소에 대한 나의 인식을 완전 뒤바꾼 너무 좋은 가이드였다 🙂 재미도 있었고 피카소의 철학과 인생에 대해서 너무 쉽게, 잘 알게 되어서 피카소의 작품이 더 한층 멋있어보였고 그의 사상들이 굉장히 와닿았던 투어. 그 전에는 그저 Cubist이거니, 뭐 좀 색다르거니 이 정도였다면 이번 가이드를 통해서 그의 작품세계를 더 제대로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었다.

.

.

2. New Architecture

Tate Modern is building a new space and new architecture. Their goal is to build a space that contains energy saving structure and serves communal activities. As museum/gallery spaces often use a huge amount of energy, this challenge must be worthwhile and innovative and will be exemplar to other ones. Regarding community-aspect, the tour guide shortly explained that there is quite not a lot of places people can sit down and talk or chill in Tate Modern. Also, as the performing arts/performances are becoming highly popular and demanding (cuz its funnnn), the new space will be great to bring in such events.

우아아ㅏ 테이트 모던이 새롭게 바뀌고 있다. 에너지 낭비를 줄이는 구조의 새로운 빌딩을 건축하고 그 안에서 공동체 모임/활동들이 더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장려하는 계획이라고 한다. 남자 가이드 분께서 테이트 모던에는 앉아서 얘기하고 쉴 공간이 부족하다며 새로운 공간이 생기면 그 방도로도 쓰일 것 같아서 기대된다고도 하실 정도 ㅎㅎ

그리고 요즘은 공연, 이벤트 등이 대세라 그런 기회들을 들여오려는 것 같다고 하셨다 (공연을 전공하는 사람으로써 괜히 뿌듯뿌듯 ) 테이트 모던이 에너지 낭비를 줄일 뿐만 아니라 공동체를 생각하는 건물을 짓는다고 하니 지속가능성에 정말 뚜렷하게 기여하는 프로젝트 아닐까 싶다. 설명에도 당당하게 Sustainability를 써넣은 저 자신감…<3

IMG_4753
Woooo…. @ outside of tate modern
IMG_4774
Tate Modern Project _ New Architecture
IMG_4767
Explanation about Tate Modern Project’s Sustainability
IMG_4775
Comparison of Energy saving

IMG_4769The new building will use 54% less energy and generate 44% less carbon than current building regulations demand. 새로운 건물은 현 빌딩이 소모하는 에너지보다 54% 적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44% 적게 탄소를 방출할 것입니다.

IMG_4777

IMG_4772

.

.

.

SUNNYFEED

To talk more about tour guides: Overall, it was very inspiring that how these people contribute their knowledges with others/younger people. This seemed like a very healthy cycle of human resources in a community. Effectively using human resources and giving more people interesting opportunities (for aged people – finding work/hobby, for visitors – free, insightful, and useful guided tours) are great part of sustainability.

투어가이드 분들에 대해서 조금 더 얘기하자면, 이렇게 오랜 세월의 지식과 경험을 가지신 분들이 투어해주시니 더 많이 배우는 느낌이었다. 이렇게 지금은 퇴직하셨을 많은 분들이 이런 식으로 재능을 기부해 주시는 게 너무나 감사하기도 하고 이런 기회를 마련하는 테이트 모던이 참 대단하다 싶었다. 고령화사회에서 이런 식의 재능 기부 활동방안은 (월급이 나오든 안 나오든) 노인분들께는 즐거운 일상이 되고, 젊은 사람들 혹은 다른 방문자들에게는 무료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교류라고 생각한다. 인적자원을 유용하게 활용하는 것도 지속가능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더욱 인상적인 정책 —

Regarding their new building project, as the tour guide mentioned about the future space’s potential, Tate also explains “CLOSER TO THE COMMUNITY.” To be honest, it has been already contributing to sustainability of Southwark by “revitalizing” the region with lots of visitors. With even bigger space, it believes that there will be more ways/roads to access the museum. Also, the local community activities are expected to happen here a lot! Ultimately, it will even more “bolster the economy of the borough”!

신축 공사에 관해서 투어 가이드 분께서 말씀하셨듯이, 테이트 모던 또한 지역발전과 함께한다는 점을 매우 어필한다. 사실 이미 테이트 모던은 그 유명세로 Southwark 지역경제발전에 많이 기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공사를 통해서 더 크게 테이트의 범위를 넓히면서, 테이트로 들어갈 수 있는 통로들, 입구들도 더 많이 만들거라고 한다. 지역행사같은 것들도 여기서 많이 주최하게 될 것 같다. 이벤트 같은 것을 하려면 일단 수용인원이 넉넉한 장소가 필수이니 최적의 장소가 될 수도! 이런 장점들을 가지고 지역경제발전에 더욱 큰 힘이 되겠다며 완전 어필하는 테이트 모던~ 공사하는 거 욕 안먹으려고 더 이러는 것일 수도 있지만, 어쨌든 가능성은 참 많아 보이는 테이트 모던이였다.

.

Tate Modern is and will be a great place that publicly promotes sustainability in various aspects.

Sustainability is happening all around us!

지금도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고 있고 앞으로는 더 대내외적으로 지속가능성,

환경을 생각하는 대표적인 박물관/갤러리가 될 테이트 모던! 기대됩니다!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Tate Modern and Sustainability

  1. It’s so interesting how you went to the Tate and took a tour – or two – but also paid attention to their sustainability audit. Do you think they could do better? How does it compare to art galleries you know in other parts of the world? Nicola

    Like

    1. I went to MoMa in Manhattan, and they provide free mobile machine with audio tour guide, but I think Tate modern’s way is much friendly and personally attachable.

      What they could do better? Hmm maybe they can elongate each tour guide session? It felt too short for me!

      Like

Pleas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