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ntage is a new trend, “East London Vintage Kilo Sale”

2015 Winter — East London, UK

As you would all know, vintage clothes shopping is becoming a BIG trend! Whether you define yourself as a hipster or not, it is always fun to see some cheap and cool clothes (maybe some of them are handed down from FASHIONISTAS). And you pay £15 for 1 Kilogram of any clothes you choose.

요즘은 빈티지가 대세! 럭셔리한 브랜드 상품들이 넘쳐나고는 있지만, 빈티지 룩을 제대로 선보이는 사람이 진정한 패셔니스타라는 느낌이 더 강하게 들지 않나요?  힙스터, 히피들의 상징인 빈티지는 잘 입으면 스타일뿐만 아니라, 옷의 재활용 레벨도 높아지니 멋도 살리고 환경도 살리는 일석이조의 트렌드죠 ㅎㅎ 한국 또한 빈티지 룩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아무래도 힙스터, 히피들이 당당하게 살아가는 미국, 유럽 쪽이 빈티지에 대한 마켓이나 교류가 활발합니다. 제가 방문했던 이 빈티지 마켓은 영국, 스코틀랜드 등을 돌아다니면 빈티지 게릴라 마켓을 추진하고 있더라구요. 효율적이라고 보였던 것은, 한 옷에 가격을 책정하는 것이 아니라 옷의 무게로 가격을 메긴다는 것! 1킬로그램에 15파운드라는 기준으로 옷을 팔아요~

I found out about Vintage Market, “East London Vintage Kilo Sale” in Londonist website and went to York hall. It was my first time ever visiting this kind of vintage sale market and even though I got only one sweater cardigan, it was a great experience!

제가 이 빈티지 마켓을 알게된 계기는 Londonist라는, 런던의 다양한 무료/유료 행사들에 대한 정보가 올라오는 웹사이트입니다. 다들 많이들 참고하시길 바래요! Time out london과 함께 제가 매주 체크하고 있는 웹사이트입니당. York Hall은 런던 Zone 1과 2의 경계쯤에 있구 동쪽에 위치해서 아무래도 도시가 써늘해요. 대신 지나가면서 멋있는 그래피티들을 많이 볼 수는 있다는 것! 어쨌든, 이 날 처음으로 빈티지 마켓이란 곳을 가보았는데 나름 괜찮은 스웨터 가디건을 득템하고 왔습니다! 은근히 바람도 잘 막아주고 색깔도 이뻐서 만족하고 있어요. 무게가 0.5킬로그램이라 딱 7.5파운드, 반값을 냈네요 ㅎㅎ

.

.

.

VISIT (+ tips about how it works and what they have)

DSC00290DSC00292

DSC00293

.

.

.

You pay £3 if you want to be EARLY BIRDS (11AM-12PM), and £1.50 if you get there between 12PM-4PM. FYI, the same event at Leed’s University has cheaper general admission fee, but no early birds chance! 

이 빈티지 마켓에도 나름 우선권이 주어집니다. 어쩌면 궁핍해 보일 수 있는 빈티지 이미지를 이런 티켓 정책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 같아서 인상적이었네요! 아침 10시-11시는 traders, 판매자들, 11시-12시까지는 얼리버드가 3파운드를 내고 미리 좋은 물건들을 가져갈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집니다. 그 이후부터 4시까지는 1.50파운드만 내면 마음껏 쇼핑을 할 수가 있죠.

You pay it by cash (I am not sure if they accept credit or debit card), and you get a purple plastic bag and a stamp saying THANK YOU on your hand 🙂 Then, you are ALL SET for VINTAGE SHOPPING! (I wish they use eco-bag or ask people bring their own bags instead of handing out plastic bags – that may go better with their brand as well)

아마 대부분 현금으로 입장료를 내는 듯 해요! 그리고 나면 보라색 쇼핑백을 주고, THANK YOU라는 도장을 손등에 쾅 찍어줍니다. 그러면 이제 빈티지 쇼핑 준비 완료 🙂 나름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성을 보여주는 마켓 아이템인만큼 플라스틱 쇼핑백을 나눠주기보다는 에코백을 나눠주거나 각자 가방을 가져오는 것으로 하는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

.

DSC00307

.

.

York Hall was big enough for shopping and fitting – people were using the corners of the space or side rooms as open Fitting Room.

York Hall 생각보다 굉장히 넓습니다! 사람들도 생각보다 적당히 있었구요 ㅎㅎ 바로 옆에는 뻥 뚫린 대기실같은 공간이 있어서 사람들이 자유롭게 피팅룸처럼 여기저기서 옷을 입어본답니다.

.

.

DSC00299DSC00296

FYI, Accessories have individual prices! 참고로 악세사리는 가격이 따로따로 매겨져 있어요!

                    DSC00300 DSC00301


DSC00304
DSC00303

Nearby the entrance, there were some tables and chairs so that you can sit down and take some rest while shopping (waiting for your friends or resume some energy for another round of vintage shopping!) It seemed like they were collaborating with bakery/cafe to provide some desserts here 🙂

입구 근처에 사람들이 좀 쉴 수 있도록 테이블, 의자들, 그리고 작은 디저트 카페도 마련해 놓았더라구요~ 사실 너무 맛있어보여서 먹고 싶었지만… 꾸역꾸역 참았네요…

.

DSC00308

After you are done with shopping, simply find a line of people waiting for payment (probably on the side of the space). Then you pay depend on the clothes’ weights. You can take out some clothes while weighing and ask for another count for weight!(£15 = 1 Kg) My red sweater cardigan was 500g, so I paid £7.50 🙂 That’s how it works! SIMPLE!

다 골랐다면, 길게 늘어진 줄을 찾아서 (혹은 커다란 바구니들과 무게 재는 것들이 즐비해 있는 곳을 찾아서) 대기합니당! 아까 말했듯이 무게에 비례해서 돈을 내기 때문에, 생각보다 가격이 많이 나왔다면 옷 몇가지를 빼고 다시 무게를 재달라고 해도 완전오케이!

.

.

.

SUNNYFEED

Not just that recycling old clothes contributes to sustainability but also usefully utilising this space (York Hall) is considered as sustainable activity – taking advantage of the space that is not being used at the moment! Moreover, east london is less popularised and maybe less developed as well compared to centre of London. This kind of event brings more people to this area and helps community development 🙂

헌 옷을 다시 사입고 자재들을 재활용, 재사용 한다는 것만으로도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성에 기여하지만, 이 York Hall이란 공간 자체를 이런 식으로 이용하는 것 또한 지속가능성에 포함된다고 생각해요. 어차피 지금 이 시간에 쓰여지고 있지 않을 공간을 유용하게 쓰는 것도 자원의 효과적인 사용이 아닐까요?

Next destinations of Vintage Kilo Sale are Leeds University, Bristol, and South London! Stay Tuned!

다음 목적지는 Leeds 대학교, 브리스톨, 그리고 런던의 남부라네요! 그쪽에 가시거나 계시는 분들, 한 번쯤 들려보세요 🙂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Vintage is a new trend, “East London Vintage Kilo Sale”

  1. Kilo sales look fun – I’m amazed you hadn’t been to one before, but then again I haven’t either. I’m curious to know who ran this sale as the homemade cakes make it look like a charity event… nothing wrong with that but it can be nice to know you are getting a bargain and giving money to a good cause. Nicola

    Like

Pleas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